그 동안 뒤로가기 오류때문에 갖은 고생을 하다가 이제서야 컴이 조금 제대로 작동을 해서 글을 씁니다. 심심하면 시퓨 100%로 올라가고 활성화 된 창은 무조건 뒤로가기가 반복이 되어서 글 쓸 엄두도 못내다가 포맷도 2번 하고 몇 가지 백신프로그램으로 아무리 체크를 해도 소용이 없고 검색을 해도 저와 같은 오류가 발견되지 않아 QAOS에 질문글을 남겼는데 도아님께서 키보드나 마우스같은 입력장치를 교체를 해 보라고 하셔서 로지텍 mx310을 떼어내고 굴러다니던 와우펜으로 연결하니 정상적인 작동이 되었습니다. 그 동안의 삽질이 허무하게 느껴지더군요^^;; 와우펜은 잘 적응이 안되어서 저렴한 무선 마우스를 하나 질렀습니다. 기존 mx310은 제가 구입한게 오래되어서 as가 될 진 모르겠지만 내일 로지텍에 전화 한 번 넣어 봐야겠네요^^
이번에도 저에게 조언을 해 주신 도아님께 감사드립니다.

지난 7월 29일 중복에 삼계탕을 끓여 먹었습니다. 복날이라 좋아하는 닭을 먹고 싶긴 한데 같이 먹으러 갈 사람이 없어서 주저하는 차에 고마우신 분이 간편 요리 방법을 알려 주신다고 하셔서 바로 장에 가서 닭이랑 기타등등을 구입해 왔습니다.

마트에 닭의 종류가 세가지가 있던데 제일 작은건 너무 작아 보여서 토종닭이라는 녀석을 사왔는데 끓여 놓고 보니 무지 크더군요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짠~~~ 오늘의 요리 재료입니다.
이정도만 있어도 삼계탕이 된다니 참으로 놀라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있으면 저의 뱃속으로 들어갈 녀석. 수전증에 사진이 심하게 흔들립니다. ㅠ_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준비해둔 마늘과 인삼과 찹쌀을 넣고 부글부글 끓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과 30분정도에 이렇게 완성이 되었습니다. 정말 간단하더군요.
냄새도 좋고 양도 무지 많아서 3일에 걸쳐서 다 먹었습니다. :-)

그 동안 요리에 관심은 있었지만 섣불지 하질 못했는데 요즘 요리를 하는게 생각보다 어렵지 않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맛있게는 못해도 제가 먹을 수 있을 만큼은 할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이 불끈불끈 생깁니다. 고마우신 분 덕분에 쉽게 삼계탕을 할 수 있는 방법도 알 게 되고 그 동안 정말 배우고 싶었던 국수 만드는 것도 배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제가 칼로 채도 쓸고 해서 만든 국수!!!
멸치와 다시다를 이용해 육수를 만들고 당근은 채를 썰어서 소금 조금 넣고 기름에 볶고 애호박은 참기름에 소금 조금 넣어서 볶고 부추는 살짝 데치고...
면발은 삶다가 거품이 일면 물 한 컵씩 넣어서 삶고 다 삶은 후에 얼음물에 씻으니 쫄깃쫄깃 해지더군요.
저 양푼이 국수를 한 방에 다 먹었습니다. :-)

손쉬운 요리법을 가르쳐 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 집에서 종종 해 먹어야겠습니다.
삼계탕 정말 쉬워요~~ 오히려 국수가 더 손이 많이 간다는 -_-;;;

닭을 요리해서 먹다 보니 솔직히 이게 삼계탕인지 백숙인지 구분이 안되어서 검색을 해보니 삼이 들어간 유무에 따라 구분을 한다고 하더군요. 제가 보기엔 요즘 백숙이나 삼계탕이나 그게 그거인것 같습니다.
백숙과 삼계탕의 차이


Posted by hyunil 댕글댕글파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단하시네요.
    저는 요즘 거의 밖에서 해결합니다. ㅠ.ㅡ
    댕글이는 별로 안좋아하나봐요. 뒤돌아 누었네..;;

    2008.08.05 01:45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즘 청소와 요리에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청소도 하루에 한 번씩 하니 참 깨끗해 지는군요. 땡글이 털때문에 숨이 턱턱 막히던 예전 모습은 아예 없어졌습니다. :-)

      2008.08.05 04:28 [ ADDR : EDIT/ DEL ]
  2. 비밀댓글입니다

    2008.08.05 09:58 [ ADDR : EDIT/ DEL : REPLY ]
  3. ㅁ ㅣ나

    ㄴ ㅐ일 말복이니 한마리 더 해드세영^^
    날두 더운데 기운없어서 쓰러지면안되니깡,

    이번엔 영계로다가 드세여!!! ㅋㅋ
    쟨 너무 크당~~

    2008.08.07 09:07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늘이 말복인가?? 어제 한 미역국이 많이 남아서 닭을 다시 먹을일은 없겠다. 저 넘 크긴 커 ㅠ_ㅠ

      휴가 잘 보내삼~

      2008.08.08 09:41 [ ADDR : EDIT/ DEL ]
  4. Deborah

    이야 솜씨 대단 하시다. 정말 요리도 잘 하시나 봅니다. 멋져요.^^
    남자가 요리 잘 하시면 나중에 사랑 많이 받아요.

    2008.08.21 06:10 [ ADDR : EDIT/ DEL : REPLY ]
    • 허거덩...저는 요리 잘 못해요.
      삼계탕이랑 국수 이번에 배워서 처음 만들어봤습니다.
      삼계탕은 너무 쉽구요. 솜씨라는게 아예 필요가 없더군요 -_-;;
      국수는 손이 좀 많이 가긴 했지만 어렵지는 않더군요. 맛은 물론 보장못하지만 ㅋㅋㅋㅋ

      2008.08.21 18:41 [ ADDR : EDIT/ DEL ]

메신저를 처음 사용한게 언제였을까?

정확한 기억은 나지 않지만 내가 처음 사용한 메신저는 msn messenger 이다. 몇 해 동안 msn messenger을 사용하다가 네이트온의 무료 문자보내기 기능과 이쁘장한 이모티콘의 영향으로 두 메신저를 같이 사용하다가 한 일년정도 전 부터는 네이트온만 사용을 했다.

그런데 그 메신저를 막아버렸다!!

아직 상부에서 넥슨플러그인은 잘 모르는지 접속이 되었다. 넥슨플러그인으로 대화를 나눌 상대는 가끔 포토샵에 대해 질문을 하는 아는 동생외엔 없기에 별로 사용을 하지 않는 메신저이다. 일하는 시간에 과도한 채팅을 하지도 않고 채팅을 할 상대도 거의 없지만 일단 막혀 있으니 너무 답답한 마음이 들어 미투에 글을 남겼는데 까나리님께서 방법을 가르쳐주셨다.

까나리님의 블로그를 보고 있는데 솔직히 이게 무슨 말인지 알 수가 없었다. 대충 이해하기에 내 집에 리눅스를 깔아서 그곳에서 ssh를 이용해 어떻게 접속을 하는가 보다라고 생각이 들긴 하지만 어렴풋한 개념으로 직접 설정을 해야 하는 작업을 할 수가 없었다.

일단 ssh가 무엇인지 알아보기로 했다. 구글 검색으로 임은재님이 작성하신 SSH Howto 라는 글을 읽어 보았는데 솔직히 무슨 말인지 알 수가 없었다.-_-;; 컴맹의 비애여~~~

일단 네트워크에 대한 기본 개념이 없으니 소귀에 경읽기로 대충 이런게 있구나라는 생각과 리눅스서버 컴퓨터가 있어야 한다는 생각에 포기를 하고 말았다. 그런와중에 까나리님께서 한 줄기 빛과 같은 덧글을 남겨주셨다.

댕글댕글파파//외부에 ssh 접속 가능한 서버 1대만 있으면 되는거에요~
1년에 5000원짜리 cafe24 계정만 있어도 된다는 뜻~


오오오~~웹 호스팅 계정만 있으면 된다는 것이다!!!
지금 사용하고 있는 호스팅업체에 가서 ssh에 접속하는 걸 검색을 해봤지만 검색을 잘 못해서 그런지 나타나지 않았다. 그래서 까나리님이 작성하신 글을 다시 자세히 보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번째 준비물인 서버(외부 ssh계정)에서 난 리눅스 서버를 직접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가만히 보면 한글도 제대로 이해를 못한 격이다. 일단 서버문제는 웹호스팅으로 인해 해결이 되었다고 생각하고 클라이언트(윈도우)는 지금 메신저가 막혀 있는 내 컴퓨터라고 생각을 하고 접근해 보았다. 윈도우 putty세팅이라길래 실행에서 putty를 쳐봤지만 되지를 않았다. 그래서 다시 구글에서 putty를 검색을 하니 눈에 익은 홈페이지 하나가 나오는 것이었다. 바로 도아님이 운영하시는 QAOS 게시물이었다.


작고 강력한 공개 터미널 프로그램, PuTTY

저 게시물을 보고 putty에 대한 개념을 잡았다. 한글 putty 를 다운해서 설치를 하고 게시물을 본대로 해보니 처음엔 네이트온의 접속이 안되다가 어느 순간 딱 되는것이 아닌가! 정말 그 때의 기분이란 뭐라고 형용할 수가 없다.

나의 필요와 노력으로 인해서 무언가를 하나 알게 되고 그 것을 실생활에 적용이 가능할 때 느끼는 기분은 정말 최고다!

저처럼 컴퓨터에 대해 잘 모르고 ssh를 이용하는 방법을 쉽게 알려드리기 위해 제가 했던 방식을 그대로 올려봅니다.

일단 다운 받은 putty를 실행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스트 이름엔 자신의 도메인이나 도메인의 ip를 적어 넣으면 됩니다. 제 도메인이 musecine.com 이라서 저는 musecine.com 이라고 입력을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 다음에 위와 같이 접속 - ssh - 터널링 항목에서 원포트에 1000을 입력하시고 대상에 로컬로 되어 있는 것을 동적으로 고치시고 추가 버튼을 누른후 열기를 해주시면 됩니다. 추가를 하면 포트 포워딩 항목의 빈 여백에 D10000라는 것이 생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기를 하면 그림과 같은 putty접속 화면이 나오는데 여기에 자신의 웹호스팅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모든것이 다 된 것입니다.

그런 다음 자신의 웹브라우저나 메신저에서 프록시 설정을 해주시면 됩니다.
저 같은 경우는 네이트온 메신저 접속을 위함이니 메신저에서 하는 방법을 올려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과 같이 네이트온 환경설정에서 연결(방화벽) 항목에 프록시 서버사용에 체크를 하시고 그림과 같이 설정을 하신후 자신의 웹호스팅 사용자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끝나게 됩니다^^

솔직히 이 방법이 정확히 어떤 형식으로 방화벽을 피해서 접속이 가능하게 되는지 잘 모르겠지만 그건 앞으로 프록시 서버나 ssh에 대해 공부를 좀 더 하면 알 수가 있을것 같습니다.

아무튼 뭔가를 하나 해냈다는 뿌듯한 기분^^


Posted by hyunil 댕글댕글파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인께서 집의 컴의 비밀번호를 바꿨는데 도무지 알 수가 없다고 하소연을 하길래 얼핏 본 기억이 떠올라 QAOS를 뒤적거렸다. 마침 딱 맞는 관리자 암호를 잊어버린 경우Ⅱ 게시글이 있어서 그대로 따라하기를 하는데 그것마저도 쉽지가 않다는걸 새삼스레 느꼈다.
처음엔 링크되어진 xpsp2_2180_kor_x86fre_opk.zip 이 녀석이 다운을 해서 압축을 풀려면 자꾸 헤드가 손상되었다고 해서 사람 속을 뒤집어 놓았다. QAOS에 질문을 올리니 도아님이 올려진 파일은 별다른 이상이 없으니 flashget을 이용해서 다시 시도해 보라고 하셔서 그대로 하니 잘 되었다. -_-;;;;;;
flashget이 다운하는 속도가 빨라서 그런지...그냥 파폭상에서 다운을 할 땐 속도도 정말 느리고(저 녀석 다운 받는데 2시간 정도 걸린듯..) 실행이 안되더니 flashget 에선 한방에 되다니..ㅠ_ㅠ

기쁜 마음에 압축을 풀고 UltraISO로 구울려는데 이번엔 굽는 과정에서 컴이 자꾸 뻗는거였다.
반나절을 프로그램 설치했다가 지웠다가 WinISO라는 넘 설치했다가 지웠다가...WinISO에는 굽는 매뉴가 없었다 -_-;;
결국  UltraISO중 버전이 낮은 녀석으로 겨우 성공했다...
Windows PE 시디 한장 만드는데 2일이 걸린셈이다..ㅋㅋㅋㅋ
무식하면 돈낭비 시간 낭비라는게 딱 맞는 말인가부다..

그래도 고생한 보람이 있으니 어디 기쁘지 않으랴....ㄴ ㅑ ㅎ ㅏ ㅎ ㅏ
저거 가지고 가서 문제 해 주면 난 또 주위에서 컴박사라고 일컫어지겠지 -_-;;;
보너스샷~~
도아님의 블로그에 방금 접속하니 이런 화면이 뿌려졌다..-_-;;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hyunil 댕글댕글파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와~ 도아님의 블로그를 해킹하시다니(농담입니다 ^^:)

    순간 놀라셨겠에요.

    2008.02.18 23:14 [ ADDR : EDIT/ DEL : REPLY ]

평소에 메일은 거의 웹메일만 사용한다.
내 주위에 아직 한번도 Outlook Express같은 프로그램으로 메일을 보는 사람을 본적이 없어서 일 수도 있고 웹메을 사용하기에 별 다른 어려운 점이 없어서 그렇기도 하다.
그러다가 이번에 블로그를 새로 꾸미면서 이것저것 하다가 보니 Outlook Express가 갑자기 끌리는거였다. 아무이유도 없이....

꼴리면 하라!

저건 아니지만 -ㅁ-
아무튼 끌리니 바로 시작해보았다.
평소엔 네이버메일을 쓰지만 네이버 메일을 Gmail에 연동하니 주주룩~~잘 나왔다..
이상하게 네이버에서 Gmail을 포워딩 시키면 안되더니만 -ㅁ-
영어도 못하는 내가 영어로 된 Gmail에서는 성공을 하다니...ㅋㅋ
아무튼 이런식으로 하나의 웹메일에 기존의 다른 웹메일을 연동시키고 이걸 Outlook Express로 보면 메일관리하기가 상당히 편할것 같다라는 생각을 이제서야 했다. -ㅁ-

일단 지식이 없으니 Gmail에서 제공하는 Outlook Express에서 설정하는 방법을 보고 OE를 시동을 해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라..이게 몬 소리지...
어쨋던 "예"를 눌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다시 들리는 에러메세지...
이상하다...이상하다...
멍청한 내가 한방에 될리가 없지 이렇게 중얼거리면서 설정을 다시 해보았는데 도무지 해결이 안되는 것이었다.
그래서QAOS에서 OE로 검색을 하여 보다가 이런 황당할...-ㅁ-
사용자 삽입 이미지

Google에서 제시해 주는 OE설정 가이드에는 Server Port Numbers 설정이 POP3가 먼저고 SMTP가 뒤에 나온다.
버전의 차이인지 몰라도 내가 쓰는 OE에서는 SMTP다음에 POP3 설정하는게 있는것이었다.
이런 황당한...ㅠ_ㅠ

꼼꼼하지 못하고 대충 훑어 보는 습관이 낳은 삽질이 주는 교훈인듯 하다.
앞으로 매뉴얼 같은건 꼼꼼하게 살피는 버릇을 해야겠다. :-)
Posted by hyunil 댕글댕글파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