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트코베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1.03 커트 코베인 유서 (2)
  2. 2007.11.04 WikiLink 플러그인 설치, 애드센스 최적화 시도 및 아이피 차단 설정 (2)
deborah님 블로그에서 커트 코베인의 글을 보고 문득 그가 생각나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And here is the readable version of it.

To Boddah,

Speaking from the tongue of an experienced simpleton who obviously would rather be an emasculated, infantile complain-ee. This note should be pretty easy to understand.

All the warnings from the punk rock 101 courses over the years, since my first introduction to the, shall we say, ethics involved with independence and the embracement of your community has proven to be very true. I haven’t felt the excitement of listening to as well as creating music along with reading and writing for too many years now. I feel guity beyond words about these things.

For example when we’re back stage and the lights go out and the manic roar of the crowds begins., it doesn’t affect me the way in which it did for Freddie Mercury, who seemed to love, relish in the the love and adoration from the crowd which is something I totally admire and envy. The fact is, I can’t fool you, any one of you. It simply isn’t fair to you or me. The worst crime I can think of would be to rip people off by faking it and pretending as if I’m having 100% fun. Sometimes I feel as if I should have a punch-in time clock before I walk out on stage. I’ve tried everything within my power to appreciate it (and I do,God, believe me I do, but it’s not enough). I appreciate the fact that I and we have affected and entertained a lot of people. It must be one of those narcissists who only appreciate things when they’re gone. I’m too sensitive. I need to be slightly numb in order to regain the enthusiasms I once had as a child.

On our last 3 tours, I’ve had a much better appreciation for all the people I’ve known personally, and as fans of our music, but I still can’t get over the frustration, the guilt and empathy I have for everyone. There’s good in all of us and I think I simply love people too much, so much that it makes me feel too fucking sad. The sad little, sensitive, unappreciative, Pisces, Jesus man. Why don’t you just enjoy it? I don’t know!

I have a goddess of a wife who sweats ambition and empathy and a daughter who reminds me too much of what i used to be, full of love and joy, kissing every person she meets because everyone is good and will do her no harm. And that terrifies me to the point to where I can barely function. I can’t stand the thought of Frances becoming the miserable, self-destructive, death rocker that I’ve become.

I have it good, very good, and I’m grateful, but since the age of seven, I’ve become hateful towards all humans in general. Only because it seems so easy for people to get along that have empathy. Only because I love and feel sorry for people too much I guess.

Thank you all from the pit of my burning, nauseous stomach for your letters and concern during the past years. I’m too much of an erratic, moody baby! I don’t have the passion anymore, and so remember, it’s better to burn out than to fade away.

Peace, love, empathy.
Kurt Cobain

Frances and Courtney, I’ll be at your alter.
Please keep going Courtney, for Frances.
For her life, which will be so much happier without me.

I LOVE YOU, I LOVE YOU!

저 글중 굵게 표시된 부분을 나도 닮고 싶었지만...난 그냥 비트의 정우성이가 했듯이 냉면 줄기처럼 가늘고 길게 살아야 되는 체질인가보다 싶다.

대학교 신입생시절 친구가 열렬히 좋아하는 그룹이라고 해서 알게된 Nirvana인데 이 후엔 내가 더 빠져버렸다.
그의 노래를 들으면 왠지 모를 슬픈 감정이 나를 지배하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갈라지는 목소리에 애절한 절규는 정말 오래도록 가슴에 남는다.
요즘도 가끔 나도 모르게 중얼거리는 가사가 있다.
my girl my girl don't lie to me tell me where did you sleep last night.
이 가사는 꼭 커트니 러브를 보고 하는 말 같은 생각이든다.

그러고 보니 11월은 유재하와 김현식이 생각나는 달이기도 하네...
Posted by hyunil 댕글댕글파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족한 저의 글을 광도도 해주시다니.. 송고스럽습니다. ^^ 참 유서가 커트니 러브가 쓴 것이 아닌가 하는 유혹을 남기기도 했지요. 문제는 유서에는 지문 자국이 발견 되지 않았다고 수사에서 나왔데요. 그래서 타살로 본다고 하더군요. 그의 너바나 팬들은 자살이 아니라고 하더라고요.

    2010.11.03 20:58 [ ADDR : EDIT/ DEL : REPLY ]

할일 없는 주말 도아님의 WikiLink 플러그인을 적용 시킴

Wiki를 사용한 적이 거의 없는데 혹시나 이 플러그인을 적용하면 나도 Wiki를 자주 사용하게 될까 하는 기대심리에 적용을 해 보았다. 시험삼아 위키링크를 한번 달아 본다.

[wp]Kurt Cobain[/wp]
커트 코베인은 젊은 시절의 나의 우상이었다.

It's better to burn out than to fade away.

점점 소멸해 가는 것 보다 순식간에 타오르는게 낫다.

애드센스 최적화 시도 및 아이피 차단 설정

애드센스를 좀 좋게 꾸며 보기 위해서 사용자 정의 채널도 처음으로 생성해보고 Google Adsense User Forum 에서 알게 된 마이센스를 통해서 집에서 접속하는 ip에는 광고를 차단시켜 놓았다. 근데 문제점이 광고를 차단을 시키니 블로그가 휑하니 느껴진다. 차단시 보여줄 페이지주소를 설정하는게 나오지만 이 주소를 내 블로그로 설정하니 블로그 위의 화면이 짤려서 나오는 것이어서 이미지를 준비를 해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Google analytics 설치

블로그팀 닷컴에서 내 블로그의 검색엔진최적화 지수 측정하기 기사를 보고 [wp]SEO[/wp]에 관한 글을 보다가 Google analytics를 적용을 했는데 아직까진 어떤식으로 사용을 하는것인지 잘 모르겠다. 공부해보자!
Posted by hyunil 댕글댕글파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oogle analytics 저도 사용하고 있는데 아주 유용하더군요. 그러나 아직 잘 모릅니다. 함께 공부해보시죠..ㅎㅎ

    2007.11.05 14:05 [ ADDR : EDIT/ DEL : REPLY ]
    • 도아님 덕분에 mepay's 님도 제 블로그에 와주시는군요..헤헤
      요즘엔 인터넷을 하면서 블로그에 너무 시간을 많이 쓰는것 같아 조금 걱정이 되긴합니다만 너무 재밌습니다. -_-;;
      Popular articles 저것도 어제 밤부터 지금까지 나름대로 찾아댕기면서 달기에는 성공햇는데 제 블로그의 내용을 올리기에는 실패했네요..ㅋㅋ
      google analytics는 어제 늦게 신청해서 그런지 아직까지 방문자 0으로 나옵니다..
      즐거운 한주 건강하게 보내세욧!

      2007.11.05 14:13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