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에 늦잠을 자는 바람에 카풀하는 차를 먼저 보내고 택시를 탔습니다.
항상 택시를 기다리는 곳에서 택시를 타고 행선지를 말했죠. 진주 시내가 아니라 시외로 나가야 하기 때문에 보통 요금을 먼저 흥정을 하긴 합니다만 합승된 손님도 있고 피곤한 상태라 항상 내는 요금을 내면 되니 문제 없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흥정을 안하고 탔을 때도 오늘처럼 문제가 일어난 적이 한 번도 없었거든요. 항상 2만원을 내고 타고 다녔는데 지금까지 딱 한 번 2만 오천원을 요구 하는 기사분이 있었습니다. 그 땐 택시를 거의 처음 탔던 시기여서 2만 5천원을 다 냈었죠.

택시에서 내릴때 미터기의 요금이 1,8000원 정도였습니다. 흥정을 하고 올때는 미터기를 안 올리는데 아무생각 없이 그냥 탈 때는 항상 그 정도의 요금이 나왔었죠. 그래서 1,8000 주고 탄 적도 한 번 있었습니다. 별 생각없이 2만원을 주고 내리려는데 기사분이 잡으시네요. 3만원이라고....
지금까지 택시를 10번 이상 타고 다닌것 같은데 딱 한 번 2,5000원을 내고 그리고 1,8000원을 내고 나머진 전부 2만원이었죠. 2,5000원이라고 했으면 시간도 늦고 해서 줬을것 같은데 3만원이라는 말에 화부터 나더군요. 바로 택시 회사에 전화를 했더니 그 쪽에선 모르는 일이라고 기사분이랑 서로 해결을 해야 한다고 하더군요. 노동조합이나 시청교통과에 문의를 하라는 말만 해서 시청교통과로 전화를 하려다가 택시 기사분이 좋게 좋게 하자고 2,5000원을 달라고 하더군요.

시외는 Km수로 따진다고 여기까지 몇 Km인데 2만원이냐고 그러시길래 25Km라고 하니 2,5000원이라더군요. 그럼 처음의 3만원은 뭥미??? 날 호구로 보나....

내가 시청교통과에 전화를 하려고 해서 그런가?? 요금으로는 고발이 안된다고 고발 진짜 좋아하시네...이러시더라구요. 말을 하면 끝이 안 날것 같아서 택시기사분에게 그럼 나를 고발 하라고 했습니다. 2만원 이상 못주니깐 고발을 하던지 클레임을 걸던지 맘대로 하라고...그랬더니 시동을 끄고 밖으로 나와서 계속 말 하는 폼이 언제 끝날지 모르겠더군요. 아침부터 재수 없다는 생각에 만원 주면서 오천원 달라고 하니 내가 돈 주는게 기분 나쁘다고 하네요. (나보고 어쩌라고? 그럼 실실 웃으면서 줄까? 기분 나쁜게 누군데 -_-;;)

소리를 빽 질러버렸습니다.
오천원 달라고!!!
고함을 지르니 오천원 받아봐야 찝찝할거라고 안 받는다고 하더군요. 그러면서 계속 말을 하길래 됐어요! 한 마디 하고 와 버렸습니다.

글 쓰다가 보니 조금 진정이 되네요. 아까전엔 정말 화가 많이 났었는데...
상식에 어긋난 요금 받지 맙시다. 손님을 호구로 보지 맙시다. 나도 눈 뒤집히면 앞뒤 안 보고 덤비는 체질이니깐....

인터넷으로 택시 요금 계산 법을 검색을 하니 지역별로 다 달라서 알 수가 없네요. =ㅁ=
Posted by hyunil 댕글댕글파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국이나 태국이나... 비슷비슷 하군요.
    단지 태국은 외국인이라 바가지 요금 받을려고 가끔하지만...
    한국은 음... 한국사람한테...ㅡ_ㅡ;;

    2008.12.27 02:43 [ ADDR : EDIT/ DEL : REPLY ]
    • 외국에서도 한국사람이 한국사람에게 사기를 치는 현상이 많다고 하더군요. 소문으로만 듣다가 실제 그런 사람을 만나보고 말을 들어보니 생각보다 심한 것 같더군요.

      2008.12.29 11:02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