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야흐로 사진찍기 편한 계절이 다가왔는데 게으름이라는 장애물이 그 편함을 누리게 해주진 않는 요즘입니다.
그래도 간만에 몇 컷 찍어 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한창 공사중인 개울입니다. 둔치를 만드는걸로 알고 있는데 어떻게 변하게 될지 궁금하네요. 얼마없는 새들이 다른곳으로 가버릴까 걱정도 되긴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그물도 쳐 놓았더군요. 이건 불법아닌가요? 잘 모르겠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지고 있는 렌즈중 망원이라곤 번들렌즈 밖에 없는데 남들처럼 멋진 새 사진 찍기가 힘들군요. 플래쉬 연습한다고 조리개를 한껏 조였다가 찍었더니....ㅎㄷㄷ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뒷 배경 까맣게 만드는거 연습하다가 새 사진이 저렇게 셔속확보가 안되었네요.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오리는 삶의 터전이 여기인가봅니다. 어제도 여기에 있더니만 오늘도 이곳에 있더군요. 개와 염소등을 키우는 집근처의 도랑인데 오리를 마땅히 기를데가 없어서 그런지 여기에서 기르는듯한 생각이 드네요. 잘은 모르지만...좀 불쌍한 생각은 듭니다. -ㅁ-
Posted by hyunil 댕글댕글파파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