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뉴스이긴 한데 중국이라서 그런지 잘 믿음이 가질 않는다.
어떻게 사람이 번개에 맞고 일어서서 가는데 또 맞을 수가 있지...
확률상 이게 되려면...ㅎㄷㄷㄷ
근데 살아서 또 걸어간다. @.@
사실이라고 생각하면 웃으면 안되는데 왜 이렇게 웃기지...ㅠ_ㅠ
Posted by hyunil 댕글댕글파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게 우리의 현실이다.
Posted by hyunil 댕글댕글파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마음도......
Posted by hyunil 댕글댕글파파
TAG 아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송영길 시인의 "폭탄주"도 나왔으면 하네요.
한 명은 포탄이 떨어져 흉물이 되어버린 가게 건물에서 소주병을 보고 폭탄주라고 하질 않나...
그 말을 들은 보좌관(?)들은 히히낙낙하지 않나...
한 명은 보온병 두개를 집어 들고 폭탄이라고 하질 않나...
그 말을 들은 예비역 장성 국개의원은 몇 미리짜리 폭탄이라고 하질 않나...

도대체 이런 사람들을 믿고 따라야 하는건지 모르겠다.
우리가 할 수있는 것은 투표뿐인데...죄다 그 밥에 그 나물이니...

저러는 사이에 울산 현대차제1공장에서 추위에 떨며 불 지피니 방화라고 하질 않나.....
북한 김정일이 김정은에게 세습하는 걸 보고 욕하는 시절에
이건희는 지 새끼들한테 사장자리 하나씩 턱 안겨주고...

폭탄이 날라다니는 나라에서
통일을 주장하며 월드컵 유치에서 표를 구걸하는 세상이다.

이뭐병이네 정말...
Posted by hyunil 댕글댕글파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hyunil 댕글댕글파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버지 목소리가 엄친아 급이라 ㅡ.ㅡ

    2010.10.22 22:05 [ ADDR : EDIT/ DEL : REPLY ]

아침에 멋진 패러디 광고 영상을 하나 봤습니다.

보고 나서 든 생각...

나도 저런거 만들고 싶다. :(


Posted by hyunil 댕글댕글파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소1004

    세상을 보는 시각이 투표와 선거에 대한 시각이 나와 사뭇 다르긴 하지만 투표하자는 영상 재밌네.

    2010.05.25 11:54 [ ADDR : EDIT/ DEL : REPLY ]

Posted by hyunil 댕글댕글파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예전부터 이명박씨가 한반도 대운하의 롤모델로 삼은 독일의 RMD운하에 대한 독일인의 가슴에 남은 것에 대한 영상이 있네요. 짧지만 강하게 다가옵니다. 저 비웃음들이....



아...쪽팔린다 진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외적으로 웃겨주십니다 아주 그냥 :)

Posted by hyunil 댕글댕글파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재밌는 포스터를 봤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니 돈 있고 빽있으면 군대를 안가려고 하겠지요.
군면제 많기도 많군요.
속보로 천안함에서 시신들이 발견되고 있다고 하는데 군대 나온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답답합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장병 여러분. 군대 다른거 없습니다. 몸 성히 제대하면 그게 성공한 군생활입니다.
Posted by hyunil 댕글댕글파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왼손의 쓸모》 / 김나영/ 《천년의시작》 시인선

어느 가난한 섹스에 대한 기억

       온 동네가 가난을 식구처럼 껴안고 살던 시절
       언니와 나는 일수(日收) 심부름을 다녔다.
       우리 집의 유일한 생계수단이었던 일수(日收),
       월곡동을 지나 장위동을 거쳐 숭인동까지
        카시오페아좌처럼 뚝뚝 떨어져 있는 다섯 집을 다 돌면
       일수 수첩 사이에서 돈의 두께가 부풀어오르고
       내 가슴에 도장밥 빛깔의 별들이 철없이 떠올랐다.
       일수 수첩 속에는 각각 다른 여러 겹의 삶들이
       붉은 도장의 얼굴을 하고 칙칙하게 접혀 있었다.
       어느 날 추위를 툭툭 차며 집에 도착했을 때
       ‘벌써 갔다 왔니?’ 하던 엄마의 이마에 송송
       맺혀 있던 땀방울과 아버지의 헝클어진 머리칼과
       파도처럼 널브러진 이불, 들킨 건 나였다.
       아무것도 못 본 척 문을 닫고 나오던 내 뒤통수를
       쌔리며 사춘기는 내게로 다급하게 휘어들었다.
       삼십 대 후반의 젊은 부모에게
       꼭 묶어두어도 터져나오던,
       때론 밥 생각보다 더 절박했을,
       한 끼의 섹스가 가난한 이불 위에
       일수 도장으로 찍혀 있던, 겨울 그 단칸방.
       언니와 나는 일수(日收) 심부름을 다녔다.
Posted by hyunil 댕글댕글파파
TAG 김나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