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당히 늦었지만 오랜만에 집에서 저녁을 먹었다.

반찬이라곤 계란후라이, 김치, 참치가 딸랑이지만 평소에 집에선 라면만 먹다가 정말 오랜만에 밥을 해 먹었다.

식당에서 혼자 청승맞게 밥먹는것도 지쳤고...별로 먹지도 않지만..

혼자 밥을 먹다보니 간간이 와서 밥을 해 주던 그리운 이가 생각난다..

서로간의 여유의 부족으로 지금은 이러고 있지만

마음의 여유가 찾아 오면 다시금 예전으로 돌아 갈 수 있겠지...

그때까지 서로 힘내며 열심히 살자꾸나..

나를 위해서 앞으로도 집에서 밥을 자주 해먹어야겠다.

아침을 먹기는 벅차지만 저녁이라도 제대로 먹어야지...

나를 위해서....

Posted by hyunil 댕글댕글파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