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의 영향이 많은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어제 오랜만에 만난 분이 얼굴이 많이 좋아졌다고 하시더군요. 2년전에 볼때는 얼굴이 많이 상해(?)있었는데 어제는 얼굴이 많이 좋아졌다고 칭찬(?)을 하시네요.

어제는 제 주위에 광채가 났는지 항상 보던 사람도 갑자기 부모님 중에 누굴 닮았냐고 물어보면서 내가 딱 들어오는데 잘생겼다라는 생각을 했다고 하네요. 두 분이나...ㅋㅋ 빈말이라도 잘 생겼다는데 기분 좋더군요.

금연을 한 지 이제 두달 조금 지났는데 벌써부터 효과가 나타나는 듯 합니다.

금연 후 가장 기대했던 것이 2가지가 있는데 한 가지는 살이 찌는것이고 하나는 체력이 좋아지는 것이었습니다. 살은 확실히 쪘는데 체력은 별로 안 좋아지는군요.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몸무게가 가장 많이 나왔던게 60kg이었습니다. 항상 50대 초반을 형성하던 몸무게가 훈련소에 있던 기간동안 부쩍 늘어버리더군요. 당시 사진을 보면 얼굴이 정말 동글동글한게 제가 봐도 웃겼습니다. 아쉽게도 군대에서 찍은 사진들은 제대하기 전날 매트리스에 놔두고 그냥 나와버려서 하나도 구할 수가 없네요. 가끔 생각나는데 너무 아쉽습니다. ㅠ_ㅠ
어제 체육복만 입고 재어본 몸무게가 58.6kg이었습니다. 훈련소 이후로 최고로 많이 나온 몸무게네요. 배가 좀 통통해진것 같긴한데 제가 바라는건 볼살을 원했는데 이 넘들이 배로 가는가 봅니다.
볼이 홀쭉해서 정말 보기 싫은데 이 놈의 볼 살은 어떻게 찌울까요?

살도 쪄서 좋고 얼굴이 많이 좋아졌다는 말을 들어서 좋고 냄새 안 나서 좋고 돈 절약해서 좋고 :-)
좋은 점이 한 두가지가 아닙니다. 금단현상도 전혀 없구요. 가끔 맥주를 먹어도 담배 생각이 안나네요.
무려 13년동안이나 피웠는데...

이 글 보시는 흡연자 여러분. 앞으로 점점 담배피울 장소와 시간이 없어질 텐데 과감하게 끊어봅시다.
제가 무수하게 시도해 보았던 줄이면서 끊는건 안되더군요. 제 경험상 한 방에 끊어버리는게 최선일듯 합니다. 잠시의 정신적인 고통만 참아내면 충분히 가능한 일인듯 합니다.

보통 사람들이 2달 끊었다고 하면 비웃으시지만.....:-)
천리길도 한 발자욱 부터니까요. 시작이 반이구요^_^

에브리바디 화이팅!
Posted by hyunil 댕글댕글파파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단하십니다 ^.^乃
    저도 모임 한번씩 하면 비흡연자 6명과 흡연자 2명있는데,
    요즘들어 눈치가 보여 술먹다가도 나가서 피고 들어옵니다.
    끊긴 끊어야하는데 쉽지가......;;;

    2009.05.14 17:07 [ ADDR : EDIT/ DEL : REPLY ]
    • 한 방에 눈 감고 해보세요. 처음에 피고싶은 욕망만 잘 이겨내면 괜찮더라구요.
      담배도 습관이다라는 말이 맞는것 같아요. 화이팅!

      2009.05.14 19:06 [ ADDR : EDIT/ DEL ]
  2. 한 달을 넘기셨으니 큰 고비는 넘기신 것 같습니다. ^^
    멋진 금연기가 꾸준하게 올리시는 걸 기대하겠습니다.
    무엇보다 건강이 우선이니까요. 파이링~~ ^_^

    2009.05.15 07:37 [ ADDR : EDIT/ DEL : REPLY ]
    • 그 동안 참 힘들던 금연이 이번엔 별다른 어려움없이 되더군요.
      그래서 금연기 같은게 필요가 없을듯 합니다. 고비가 없으니 --;;
      방문과 응원 댓글 감사드립니다.^^

      2009.05.15 11:08 [ ADDR : EDIT/ DEL ]
  3. 금연이 정말 힘들다고 들었습니다...=_=
    [금연일기]를 블로그에 (공.개.적) 으로 올리시면 아마 마음이 흔들려도 제가 막아드리겠습니다. 흐흐흐
    파이팅! 입니다.

    2009.05.18 02:39 [ ADDR : EDIT/ DEL : REPLY ]
    • 술먹어도 생각이 없는걸 보면 특별한 이유없이는 담배를 피지 않을것 같습니다. ^^

      2009.05.18 09:05 [ ADDR : EDIT/ DEL ]